최종편집 : 2020-02-25 09:57 (화)
수원시, 12번째 확진환자, 1월 24일 수원 화서1동 다녀갔다
상태바
수원시, 12번째 확진환자, 1월 24일 수원 화서1동 다녀갔다
  • 강성혁 기자
  • 승인 2020.02.0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서1동 거주하는 친인척 6명과 식사, 6명 중 2명 현재 검체 검사 중-

 

1일 염태영 시장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자료출처 : 수원시청)
1일 염태영 시장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자료출처 : 수원시청)

[시즌데일리 강성혁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확진환자가 1월 24일 수원시를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12번째 확진환자인 중국 국적 49세 남성(부천시 거주)은 24일 대중교통을 이용해 팔달구 화서1동에 있는 친인척 집에 방문해 6명과 함께 식사했다.
 
접촉자인 친인척 6명 중 2명이 발열 증세가 있어 ‘의사 환자’로 분류됐고, 2월 1일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 중이다. 현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체를 검사하고 있다. 4명은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 중이다.
 
수원시는 2월 1일 오전, 확진환자가 방문했던 친인척의 집과 그 주변을 방역 소독했다.
 
2월 1일 오후 4시 현재, 수원시에는 의사 환자 4명과 조사대상 유증상자 1명, 자가격리대상자 37명이 있다. 7번째 확진환자와 접촉했던 시립금호어울림어린이집 보육교사는 1월 31일 검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1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대책 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12번째 확진환자가 다녀간 집 주변에 사는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라”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개인 SNS(페이스북)에 수원시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현황을 수시로 게시해 시민들에게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또 수원시는 수원시 홈페이지와 수원시 SNS를 비롯한 모든 홍보 수단을 활용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고, 대응 요령을 알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감염증에 걸리면 발열과 기침, 호흡곤란 비정형 폐렴 등 증상을 보인다. 우한시 방문 후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수원시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1339)에 전화해 상담해야 한다.
 
시민들은 해외여행 전 ‘해외 감염병 나우’ 홈페이지에서 감염병 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또 수시로 손을 씻고, 기침할 때는 옷소매로 입을 가리는 등 위생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관련기사

당신만 안 본 뉴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