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8℃
  • 흐림강릉 14.9℃
  • 구름많음서울 15.6℃
  • 흐림대전 16.3℃
  • 대구 16.1℃
  • 울산 17.2℃
  • 광주 15.2℃
  • 부산 17.8℃
  • 흐림고창 14.5℃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3.1℃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5.2℃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6.2℃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소녀상 머리 때린 외국인 "우리가 잘못했어요"다음날 사과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소녀상 머리를 때리며 장난치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게시한 외국인 남성 2명이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다음날 사과했다.

 

이들은 지난 19일 밤 대구 중구 공평로에 설치된 소녀상의 머리를 툭툭 때리는 장난을 영상으로 만들어 올렸다. 친구 사이로 보이는 두 남성은 소녀상 주변에 있었고, 그 가운데 1명은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참상을 알리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을 위해 설치한 조형물인 평화의 소녀상을 모욕하는 모습에 누리꾼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 같은 비판을 의식한 듯 외국인 남성들은 하루 만에 사과 영상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미안합니다”라는 한국말 사과와 함께 소녀상을 향해 연신 허리를 굽혔다.

사과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무지에서 온 실수 같다. 반성하면 됐다"고 사과의 진정성을 인정하자는 목소리가 다수 나오는 가운데 "몰랐다고 하더라도 무례한 행동이다. 추방해야 한다"는 격한 반응도 있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안내문이 부족했던 것 아니냐는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다만 일부에선 “사과도 틱톡으로 하는 거냐. 진정성이 없다” “몰랐다고 사과해도 무례한 행동이었던 것은 마찬가지다” 등으로 비판을 이어갔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봄보다 더 풍성한 가을, ‘한복문화주간 in 경주’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돌아오는 10월 11일(월)부터 17일(일)까지 일주일간, 경주에서 한복문화주간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 경상북도, 경주시, 경주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버스투어, 체험프로그램, 신라복 패션쇼, 한복공예공모전, 한복전시, 지역연계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한복입고 경주, 온나’로, ‘온나’는 ‘오라’의 경상도 사투리이며 경주에 ‘온 나(자신)’, ‘온전한 나’라는 의미를 동시에 가진다. 한복입고 경주에 오면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복의 소중함을 아는 온전한 내가 되어간다는 뜻이다. ‘한복입고 경주, 버스여행’은 한복을 입으면 셔틀버스에 무료로 탑승하여 경주 관내 명소를 이동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좌석 수의 3분의 1로 탑승 인원을 제한하고 1회 순환하는 동안 2회 방역을 시행한다.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콜체크, 체온측정, 손소독을 해야 한다. ‘한복입고 경주, 온고지신’은 ‘신라복 입기’, ‘한복 옷감을 활용한 소품 만들기’ 등 옛것을 경험하는 체험프로그램이다. ‘신라복 입기’는 봄시즌에 전통시장 한복 장인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