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0℃
  • 흐림강릉 24.9℃
  • 흐림서울 24.8℃
  • 대전 25.5℃
  • 흐림대구 29.6℃
  • 흐림울산 26.5℃
  • 박무광주 24.5℃
  • 흐림부산 25.9℃
  • 흐림고창 25.0℃
  • 흐림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3.8℃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7.1℃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메뉴

‘또우’ 우승하 작가, 아트불 청담에서 개인전 개최

- 6월 25일부터 7월 1일까지 아트불 청담, 우승하 작가의 두번째 개인전 개최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또우’ 우승하 작가가 오는 6월 25일부터 서울 강남구 아트불 갤러리 청담에서 개인전 ‘무의식의 틈 사이로’를 연다. 그간 공개하지 않았던 60여 개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트라포가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우 작가의 두 번째 개인전이다. 2022년 부산 동명대 초청으로 첫 번째 개인전을 가진 이후 2년 만이다. 그 사이 우 작가는 지난 5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케이아트 라이징스타전’에서 참여 작가들 중 가장 많은 59개의 작품을 공개한 바 있다.

우승하 작가는 ‘작가’라고 불리는 것을 아직도 부끄러워하는 초로의 기인(奇人)이다. 본인에 대해 “30년 넘게 공연기획자로 살며 캔버스 대신 무대에서 상상의 나래를 펼쳐 보였던 꿈 많은 아저씨”라고 표현했다. 그러다 지난 몇 년간 기나긴 코로나의 터널에 들어가면서 무대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 아직도 꿈이 있지만 꿈을 펼칠 데가 없었다. 어둠 속으로 침잠하기 시작했다. 우울증에 걸려 외부와 일체 단절을 끊고 자신만의 공간에 스스로를 가두고 살았다. 그는 “주변의 빛이 흑회색으로 덮여 갔다”고 회상했다.

그러다 우 작가는 우연한 계기로 붓을 잡았다. 그는 “붓을 잡으면 마치 그것은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 세상에서 나와 바깥을 이어주는 유일한 도구로 느껴졌다”고 회상했다. 그때부터 주변의 빛은 작품에 흩뿌려진 형형색색의 물감처럼 조금씩 밝은 색깔을 띠게 됐다고 한다.

밝은 색감과 함께 뚜렷이 드러나는 또 다른 특징은 비틀어지고 조각난 형상이다. 우 작가는 “삶에 대한 태도는 긍정적으로 바뀌었지만 과거의 상흔이 아직 남아 있음을 조각 사이의 금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그러진 형상도 감출 수 없는 내 삶의 큰 조각”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작가의 생각은 형이상학적이고 추상적으로 보이는 그림이 ‘초현실주의’를 바탕으로 하고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그 밖에 작품 속에는 기이한 문양이 빼곡히 채워져 있다. 마치 작가가 잠시 운영했던 골동품상에 쌓여있던 희귀한 골동품들을 무의식의 세계 속에 늘어놓은 듯한 느낌이다.

우 작가는 전문적으로 그림을 배운 적은 없다고 한다. 그럼에도 지난 3년 동안 800개가 넘는 작품을 그려냈다. 우 작가는 “때로 일주일만 지나도 작업실이 그림으로 숲을 이룰 때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의 수많은 작품 속에 자주 등장하는 또우는 작품 세계를 관통하는 구심점과도 같은 캐릭터다. 이제는 ‘작가의 내면을 투영하는 페르소나’란 평가를 받고 있다. 아트라포 박범진 대표는 “또우의 얼굴 속에서 관객들은 웃음을 파는 어릿광대를 발견할 수도 있고, 목표 없이 갈팡질팡하는 현대인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혹은 모든 걸 감싸주는 성자(聖者)의 미소를 찾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개인전은 7월 1일까지 진행된다. 박범진 대표는 “이번 기회를 통해 우승하란 인물의 내밀한 속내를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공연기획자에서 골동품상을 거쳐 작가로 변신하기까지 그가 겪었던 굴곡진 삶이 많은 사람들의 공감대를 끌어낼 수 있으리라 본다”고 밝혔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월의 난장 [별하랜드], 성황리 마쳐... 청소년이 기획하고 주도한 기념행사
시즌데일리 = 정영한 기자ㅣ(재)광명시청소년재단 광명시청소년수련관(관장 이진수)는 2024년 청소년의 달 기념행사 ‘오월의 난장 별하랜드’를 지난 25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청소년의 달을 기념하여 진행된 올해 오월의 난장은 기념식을 시작으로 △기념식 △청소년 공연 △청소년 체험부스(환경, 문화, 예술, 스포츠, 참여존) △먹거리존 △연예인 초청공연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돼 진행됐다. 오월의 난장 기념식에는 청소년참여위원회와 청소년운영위원회 청소년 위원들과 청소년의 달 유공 포창 대상 청소년, 내외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청소년 체험부스는 총 23개팀이 청소년들을 위해 운영해주었으며 환경 부스 11개, 문화·예술·과학·사회참여부스 21개, 스포츠 부스 3개. 이벤트 부스 2개 등으로 총 32개의 부스가 운영되었다. 청소년 공연은 광명시청소년재단 광명시청소년수련관, 해냄청소년활동센터, 나름청소년활동센터, 푸름청소년활동센터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 밴드, 댄스 동아리 23팀이 참가했다. 청소년들이 신나고 즐길 수 있는 곡들로 선정하여 무대를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밖에도 경서예지와 한음 연예인 초청공연, 푸드트럭, 만족도 설문조사 이벤트와 같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