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2.5℃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2.4℃
  • 흐림광주 11.4℃
  • 구름많음부산 14.2℃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4.4℃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8.5℃
  • 흐림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1.2℃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메뉴

너덜너덜한 스웨터..."쥐가 파먹은 듯" 발렌시아가 신상품 화제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발렌시아가가 가을을 맞아 내놓은 일부 상품들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의견이 많이 나온 제품은 '디스트로이드 크루넥(Destroyed Crewneck)' 스웨터로, 해당 제품은 이탈리아에서 100% 버진울 소재로 제작됐다. 미국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1450달러(약 170만원)에 가격이 책정됐다. 한국 온라인쇼핑몰 가격은 184만원이다. 이 제품은 옷의 끝자락은 너덜너덜한 데다 팔과 몸통 부위에 커다란 구멍도 나 있어서 논쟁을 불렀다. 실수로 옷감을 찢은 듯이 보이는 이 디자인은 발렌시아가가 새로 내세운 컨셉이다. 함께 출시된 스웨터와 드레스 제품도 이와 비슷한 모양으로 나왔다. 발렌시아가는 해당 컬렉션에 대해 "의류가 수년에 걸쳐 변형될 미래상을 상상해 구상했다"고 밝혔다. 찢은 듯한 훼손은 소재의 노화 과정을 뜻하는 동시에 한 아이템을 오랜기간 착용하고, 용도 변경의 개념을 강조한 결과라고 소개하고 있다. 해당 컬렉션에서는 한 가지 기능을 수행하는 것처럼 보이는 의복이 다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든 의류를 선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높은 가격에 비해 범상치 않은 모양에 일부

수원시, 외국인 포함 30인 미만 사업장에 진단검사 행정명령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외국인 노동자가 단 한 명이라도 근무하고 있는 경기도 수원시 소재 30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들은 오는 15일까지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수원시는 5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수원시 내 경영자 및 노동자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수원시 소재 30인 미만 사업장 중 외국인 노동자가 1인 이상 근무하는 441개 업체의 경영자 및 내·외국인 노동자 모두가 대상이다. 대상자들은 오는 15일까지 반드시 코로나19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예방접종 횟수 및 완료 여부와도 관계없이 모두가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는 수원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무료로 받으면 된다. 수원시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이번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방역비용 구상권 청구 등의 처분을 받게 된다. 시는 진단검사 행정명령 대상 441개 업체에 공문과 우편물을 발송하고, 대상자들이 빠짐없이 신속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SNS 등 다양한 창구로 홍보한다. 시관계자는 “외국인 코로나 확진자 급증으로 인한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인 조치인 만큼 대상





연예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