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6 (화)

  • 맑음동두천 13.7℃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5.8℃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7.0℃
  • 맑음광주 16.1℃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5.7℃
  • 맑음제주 18.9℃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7.8℃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악마 혹은 목사, 전광훈 입장문 조간지에 개재

URL복사

(시즌데일리 = 정영한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금일(20일) 조선, 중앙, 동아일보 조간지에 자신의 입장을 밝힌 광고를 개재했다.

 

전 목사는 광고면에 실린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여단체, 일반 국민을 상대로 무한대로 (코로나19)검사를 강요해 확진자 수를 확대한다.", "방역 당국 지침상 접촉자가 아닌 국민을 무한대로  ‘명단 제출 강요, 검사 강요, 격리 강요’ 행위는 직권 남용, 불법 감금이다.”, "전국의 모든 확진자는 여러 단계를 거치면 전부 사랑제일교회 관련자라고 말해도 된다는 의미다." 등의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감염병 예방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장관과 지자체장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교통차단·집회 등의 제한이나 금지·건강진단·시체 검안·감염병 전파 위험이 있는 음식물의 판매 금지·전파 매개가 되는 물건의 이동 제한 및 폐기·시설 소독·감염 의심자 입원 및 격리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되어 있어 이에 대해 조선, 중앙, 동아일보 측이 기본적인 확인조차 되지 않고 거짓이 담겨 있는 광고문을 개재해도 되는 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그놈이 그놈이다"라며 광고개재에 대한 분노를 표하고 있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정영한

안녕하세요. 정영한 기자입니다.



배너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