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7.8℃
  • 구름조금제주 14.6℃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수원천에 꼬리명주나비가 돌아왔다... 복원사업으로 서식지 조성 이후 첫 서식 확인

- 수원시, 꼬리명주나비 복원사업으로 서식지 조성 이후 첫 서식 확인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 수원천 일대에서 사라졌던 꼬리명주나비를 내년부터는 다시 볼 수 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수원천 일대에서 꼬리명주나비 복원사업을 진행해 온 수원시는 최근 모니터링한 결과, 지난 13일 5개체 이상을 확인했다.
 
꼬리명주나비는 나비목 호랑이과 곤충으로 쥐방울덩굴의 줄기나 잎에 알을 낳아 예전에는 하천변에서 쉽게 볼 수 있었다.
 
그러나 하천 정비사업으로 애벌레의 유일한 먹이인 쥐방울덩굴이 사라지면서 개체 수가 급격히 감소해 수원천변에서 모습을 감춘 꼬리명주나비는 멸종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수원시는 지난 2017년 5월 국립생물자원관과 ‘야생생물 보존과 활용을 위한 협력사업’ MOU를 체결하고 공동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꼬리명주나비 복원사업을 시작했다.
 


수원시는 남수문에서 지동교에 이르는 수원천 구간에 서식지를 조성하기 위해 2018년 500본의 쥐방울덩굴을 식재하고, 지난해에도 지동교와 영동교 사이 구간에 쥐방울덩굴 200본과 성충이 된 나비가 꿀을 빨아 먹을 수 있도록 털부처꽃과 꿀풀, 범부채 50여 본을 심었다.
 
또 먹이식물인 쥐방울덩굴이 안정적으로 서식하는 것을 확인한 수원시는 지난 7월 꼬리명주나비 애벌레 40마리를 서호공원 일대에서 채집해 이식했다. 천적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망도 설치했다.
 
이후 모니터링을 통해 복원사업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수원천에서 꼬리명주나비가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한 수원시는 내년이면 더 많은 꼬리명주나비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천 일대에 먹이식물과 자생종을 식재해 도심의 작은 공간에서도 생물의 다양성과 생태계 보전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꼬리명주나비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집에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될 우려가 있어 보호나 복원이 필요한 ‘취약 대상’으로 지정돼 있다.



배너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갑질논란에서 인성문제까지, 레드벨벳 아이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진심으로 죄송"
(시즌데일리 = 정영한 기자) 레드벨벳의 아이린의 갑질논란을 시작으로 인성 논란에 이르기까지 폭풍이 몰아친 후 아이린이 이 부분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아이린은 을의 입장이었던 에디터를 직접 찾아가 사과도 했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22일 밤 공식입장을 전해왔다. 아이린은 개인SNS에 직접 사과문을 올렸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아이린은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아이린의 사과문 전문 아이린입니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