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 (수)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9.4℃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10.4℃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메뉴

갑질논란에서 인성문제까지, 레드벨벳 아이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진심으로 죄송"

- 아이린과 에스엠엔터, 공식 입장 발표

URL복사

(시즌데일리 = 정영한 기자) 레드벨벳의 아이린의 갑질논란을 시작으로 인성 논란에 이르기까지 폭풍이 몰아친 후 아이린이 이 부분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아이린은 을의 입장이었던 에디터를 직접 찾아가 사과도 했다.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22일 밤 공식입장을 전해왔다.


아이린은 개인SNS에 직접 사과문을 올렸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아이린은 이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아이린의 사과문 전문

 

아이린입니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에스엠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아이린 관련 온라인에 게재된 스타일리스트 글에 대해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입니다.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정영한

안녕하세요. 정영한 기자입니다.



배너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유족 의사 존중" 경찰, 박지선 부검 않기로…"따뜻한 사람 사랑해" 애도 물결
(시즌데일리 = 소영주기자) KBS2 ‘개그콘서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쳐온 개그우먼 박지선(36)이 2일 어머니와 함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개그계와 팬들이 큰 충격에 빠진 가운데 경찰은 부검을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3일 박씨 사망 사건과 관련, “외부침입 흔적이 없고 유서성 메모가 발견된 점으로 보아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상황을 설명한 뒤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정확한 사인 등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검토했지만 타살 가능성이 낮고 유족의 의사를 존중해 부검을 실시하지 않는 방향으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전날 오후 1시44분쯤 전화를 받지 않는다는 박씨 부친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오후 2시15분쯤 박씨와 모친의 사망을 확인했다. 현장에서는 박씨의 모친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발견됐다. 모친 작성 추정 유서에 대해 경찰은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씨는 평소 지병으로 치료를 받아왔고 박씨 어머니는 최근 서울로 올라와 박씨와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통신 수사 등을 통해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