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8 (금)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19.3℃
  • 서울 20.0℃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4.1℃
  • 울산 21.0℃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6.8℃
  • 흐림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7.1℃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경찰,'가세연' 강용석·김세의·김용호 체포... "10번 출석 통보 불응"

URL복사

 

시즌데일리 = 임동현 기자ㅣ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하는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 김용호씨가 7일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명예훼손 등 혐의로 영장을 발부받아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 김용호 씨를 체포했다”고 8일 밝혔다.

 

그간 가세연의 유튜브 방송 때문에 명예훼손을 당했다는 고소고발 건과 관련, 가세연 관계자들이 경찰 조사에 불응하면서 이날 체포 영장 집행 시도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호 씨는 이날 오전 자택에서 나와 차에 탑승하려다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 등은 체포에 불응하다 이날 각각 오후 7시 59분, 오후 7시 46분에 자택 문을 강제 개방해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강남경찰서에 피의자 강용석, 김세희, 김용호에 대해 사이버 명예훼손과 모욕 사건 등이 10여 건 접수됐다”며 “피의자들에게 10여 차례 출석을 요구했음에도 불응해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피의자 조사 등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가수 최성봉...'거짓 암투병' 의혹에 진단서 공개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가수 최성봉이 유튜버가 제기한 거짓 암투병 의혹에 직접 진단서를 공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최성봉은 지난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암 투병이 허위 사실이라고 하는 것에 반박한다”며 장문의 글과 진단서를 공개했다. 해당 진단서에 따르면 최성봉은 현재 대장, 전립선, 갑상선, 폐, 뇌, 심장 및 목 등에 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다. 이뿐 아니라 우울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을 진단 받기도 했다.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7일 ‘최성봉 거짓 암투병 의혹…10억 펀딩 왜?’라는 제목으로 최성봉이 암환자인지 의심되는 제보를 받았다며 영상을 올렸다. 이진호는 최성봉의 근황 사진을 공개하며 “의료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외형만을 두고 암 환자 상태를 판단하기 어렵지만, 대장암 3기에 수술을 받았고 항암치료까지 받았다면 살이 굉장히 많이 빠진다고 한다”라며 활동 당시보다 살이 오르고, 탈모도 오지 않은 최성봉의 모습을 보며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최성봉이 입고 있는 환자복에 영어로 'hospital'만 쓰여 있는 부분을 언급하며 “병원 관계자들에게 확인해 보니 '대형 병원에서는 이런 환자복을 거의 쓰이지 않는다.병원명이나 로고

문화

더보기
곽정은, 여성 커뮤니티 저격글..."참다 참다 올린다"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여성 커뮤니티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곽정은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여초 커뮤니티를 언급하면서 "솔직히 진심으로 힘이 빠진다"면서 "진심을 다해 만든 유튜브 클립은 머리 부분 다 잘라내고 자막만 남겨서 갈무리해 올리고, 수많은 이의 손을 거쳐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들고 편집해 곧 오픈하는 ‘101 클래스’는 아이디 공유 불가임에도 매일 이런 글이 올라오고 댓글이 수십개씩 달린다”고 썼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해당 커뮤니티 이용자가 작성한 게시물이 캡처 돼 있다. ‘[공구모집] 클래스 101 곽정은 명상 함께 들으실 분 찾아요’라는 제목의 글이다. 곽씨는 “내가 하는 모든 일은 여자들을 향해 있다. 욕먹고 위협받고 손해를 감수해도 괜찮은 건 그런 이유”라며 “그런데 이런 일을 버젓이 올리는 여성들의 인터넷 카페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마음이 참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제 개인의 작업이 아니다. 너무도 많은 분들의 노고가 들어간 결과물”이라며 “그리고 막상 돈 부치고 아이디 공유 하셔도 영상 제대로 못보실 확률이 크다. 이런 일 제발 하지 말라고 이야기 전해 주실 분 계시냐. 참다 참다 올린다”고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