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1 (목)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8.4℃
  • 구름많음울산 7.9℃
  • 광주 7.9℃
  • 흐림부산 9.0℃
  • 구름조금고창 8.5℃
  • 흐림제주 11.5℃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8.6℃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메뉴

전세계 휩씁 '오징어 게임'... “왜 인도인이 파키스탄인 연기하나”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전세계에서 ‘오징어 게임’에 대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지만 거의 유일하게 파키스탄에서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고 인도의 영자지 ‘더 프린트’가 19일 보도했다. 인도 출신 배우가 파키스탄 노동자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각) 인도의 영자신문 ‘더 프린스’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오징어 게임’에서 인도 출신 배우가 파키스탄 노동자 역할을 한 것에 대해 불만을 표하고 있다. 인도 출신 배우 아누팜 트리파티(33)는 드라마에서 불법체류 노동자 ‘압둘 알리’ 역할을 맡았다.

 

지금 파키스탄과 인도는 종교 문제, 영토 분쟁 등으로 극한의 대치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 더프린트의 설명이다. 과거 양국은 원래 한 나라였다. 하지만 영국에서 독립할 때 힌두지역은 인도로 이슬람 지역은 파키스탄으로 각각 독립했다. 두 나라는 지금도 카슈미르 지역을 두고 영토분쟁을 벌이고 있다. 종교 문제도 개입돼 양국의 갈등을 매우 크다.

 

파키스탄의 한 누리꾼이 “오징어 게임에서 인도 출신 배우를 파키스탄 노동자로 출연시킨 것을 보고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이라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자 수많은 사람이 이에 대한 공감을 표했다.

 

일부는 트리파티가 한국어가 유창해 캐스팅됐을 것이라며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인다. 파키스탄의 유명 코미디언 알리 굴 피르는 “인도에 비해 파키스탄의 경제 규모가 작기 때문에 흥행을 위해서라도 인도 출신 배우를 캐스팅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그가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한 것도 캐스팅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