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5.9℃
  • 맑음서울 5.3℃
  • 박무대전 3.6℃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10.0℃
  • 박무광주 6.2℃
  • 맑음부산 9.5℃
  • 구름조금고창 2.2℃
  • 연무제주 10.0℃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메뉴

주간증시&세계뉴스

[주간증시&세계뉴스] 11월 3주 차 '물가 폭등... 인플레 장기화 우려'

2021년 11월 3주 차

URL복사

KOSPI : 지난주 2,969pt에서 1pt(-0.0%) 내린 2,968pt로 마무리했습니다.

주봉상으로 지속되는 하방 압력 속에서 60주 선 아래로 지수가 내려가며 이번 한주 상승을 할 수 있을지 봐야겠습니다.

일봉상으로는 2,900pt에서 2번의 지지를 받은 모습이나 아직 상승 흐름까지 이어지진 않은 모습입니다.

S&P 500 : 지난주 4,697pt에서 14pt(-0.3%) 내린 4,683pt로 마무리했습니다.

주봉상으로 과매수 구간에 다시 진입하며 상승 에너지를 받고 있습니다.

일봉상으로는 과매수 구간에서 하락 반전하여 하방으로 향하고 있으나 일시적일지는 지켜봐야겠습니다.


상해종합 : 지난주 3,491pt에서 48pt(+1.3%) 오른 3,539pt로 마무리했습니다.

주봉상으로 60주 선을 타며 하방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일봉상으로는 과매도 구간에서 상승 반전과 함께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 세계 뉴스

코로나19

미국의 확진자는 4,789(+58) 만 명, 사망자는 78.3(+0.8) 만 명을 넘었다.

인도의 확진자는 3,443(+8) 만 명, 사망자는 46.3(+0.3) 만 명을 넘었다

브라질의 확진자는 2,195(+8) 만 명, 사망자는 61.1(+0.2) 만 명을 넘었다.

한국의 신규 확진자는 위드 코로나 이후 한주는 2천 명 대가 나오고 있다. .

 

인플레이션 : 공급 차질과 함 미국과 중국에서 커지는 인플레이션 우려가 세계를 덮지고 있다는 소식

미국의 10월 물가 상승률은 8.6%, 중국은 13.5%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테이퍼링 : 미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당기며, 테이퍼링의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  ·  ·  ·  ·


S&P 500 변동성 지수​ : 변동성 지수는 17.4로 주간 하락하였습니다.


유가 (WTI 유 선물) : 서부 텍사스산 원유 21년 12월분 가격은 80.7$로 소폭 하락 마감하였습니다.

 

원/달러 환율 - 1$ = 1,179원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정영한

안녕하세요. 정영한 기자입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텅 빈 겨울의 공원! 하지만 새들은 더 분주히 살아가고 있어요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12월이면 유독 분주히 먹이활동에 매진하는 참새들이 눈에 띈다. 추운 겨울이 오기 전 최대한 먹이를 많이 먹어 지방을 비축하여 겨울을 나기 위해서다. 또 미리 털갈이를 해서 솜털을 키워 겨울 전용 옷을 만들기도 하는데 여름털보다 길고 부드러우며 보온성도 높다. 이 털 사이사이 따뜻한 공기를 가둬 단열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깃털을 부풀린 상태로 있어 더 통통해 보인다. 겨울의 공원에서 볼 수 있는 새는 과연 참새뿐일까? 겨울이 되면 대부분 식물들은 가지만 남고 동물들은 추운 겨울을 보내기 위해 겨울잠을 자거나 활동량을 거의 줄이곤 한다. 하지만 겨울이 되면 새들을 더 쉽게 관찰할 수 있다. 무성하게 가려주던 식물들의 잎이 떨어져 나무 사이에 앉은 새들이 더 잘 보이기 때문이다. 새들을 더 잘 관찰할 수 있는 겨울, 서울의 공원에서 마주칠 수 있는 새 중에는 멸종위기종와 보호종도 다수 포함되어있다. 대표적인 천연기념물은 황조롱이와 새매가 있다. 모두 매목의 새로 매과인 황조롱이와 수리과인 새매는 서식지의 파괴로 개체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현실이다. 서울시 보호종으로는 오색딱따구리, 청딱따구리, 박새 등이 대표적으로 양재시민의숲, 월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