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4℃
  • 맑음강릉 10.5℃
  • 흐림서울 6.6℃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4.3℃
  • 구름조금울산 7.5℃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3.2℃
  • 흐림보은 1.3℃
  • 맑음금산 8.1℃
  • 구름조금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메뉴

'어느날' 김수현, 지옥의 교도소 생활...압박 취조 현장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의 김수현이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할 긴장감을 내비친 ‘압박 취조'를 당한다.

 

지난 11월 27일 0시(26일 밤 12시)에 첫 공개된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감독 이명우)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김수현)와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 신중한(차승원)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하드코어 범죄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2회에서는 김현수가 살인 용의자가 된 일이 ‘국화꽃 살인사건’이라는 이름으로 기사화되며 세간의 관심이 쏟아졌던 상황이  결국 김현수가 유죄 프레임을 쓴 채 교도소에 수감되는 엔딩이 담겨 앞으로의 이야기에 대한 관심을 모았다.

 

이와 관련 ‘어느 날’ 김수현의 ‘4단 눈빛 변화’가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김현수가 취조실에서 압박 취조를 당하고 있는 장면. 김현수는 부르튼 입술과 얼굴 곳곳에 생긴 생채기로 지옥 같은 교도소 생활을 암시한 채 초 단위로 휘몰아치는 감정을 내비친다. 특히 처음에 불안하던 눈빛이 점차 패닉의 상태에 빠지고, 위기의 눈빛을 빛내다 결연한 표정을 지으며 롤러코스터급 감정 변화를 일으키는 것. 과연 김현수가 취조 현장에서 이토록 휘둘리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남다른 파급력을 선사할 취조 결과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어느 날'의 중심에서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김수현은 현장에서도 어김없이 진가를 발휘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김수현은 교도소라는 공간도, 압박 취조도, 모든 것이 처음인 김현수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일찍부터 취조실 세트에 미리 와 대사를 연습하며 오롯이 김현수의 감정에 빠져들었다. 덕분에 찰나의 순간에도 시청자들에게 여러 생각을 들게 하는 독보적인 장면을 완성, 지켜보던 스태프들의 높은 호응을 받았다. 

 

제작진은 “김수현은 ‘어느 날’에서 매회 깊은 연기 내공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 전망이다”라며 “촘촘하게 짜인 스토리 안에서 다양한 갈등을 파생시킬 ‘어느 날’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쿠팡플레이 ‘어느 날’은 글로벌 톱배우 김수현과 차승원의 명품 연기와 ‘펀치’와 ‘귓속말’을 통해 사법체계 드라마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연 이명우 감독의 사법체계를 다룬 세 번째 이야기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주 토, 일 0시 서비스 개시를 통해 주 2회, 8부작으로 방송되며 3회는 12월 4일 토 0시(3일 금 밤 12시)에 공개된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텅 빈 겨울의 공원! 하지만 새들은 더 분주히 살아가고 있어요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12월이면 유독 분주히 먹이활동에 매진하는 참새들이 눈에 띈다. 추운 겨울이 오기 전 최대한 먹이를 많이 먹어 지방을 비축하여 겨울을 나기 위해서다. 또 미리 털갈이를 해서 솜털을 키워 겨울 전용 옷을 만들기도 하는데 여름털보다 길고 부드러우며 보온성도 높다. 이 털 사이사이 따뜻한 공기를 가둬 단열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깃털을 부풀린 상태로 있어 더 통통해 보인다. 겨울의 공원에서 볼 수 있는 새는 과연 참새뿐일까? 겨울이 되면 대부분 식물들은 가지만 남고 동물들은 추운 겨울을 보내기 위해 겨울잠을 자거나 활동량을 거의 줄이곤 한다. 하지만 겨울이 되면 새들을 더 쉽게 관찰할 수 있다. 무성하게 가려주던 식물들의 잎이 떨어져 나무 사이에 앉은 새들이 더 잘 보이기 때문이다. 새들을 더 잘 관찰할 수 있는 겨울, 서울의 공원에서 마주칠 수 있는 새 중에는 멸종위기종와 보호종도 다수 포함되어있다. 대표적인 천연기념물은 황조롱이와 새매가 있다. 모두 매목의 새로 매과인 황조롱이와 수리과인 새매는 서식지의 파괴로 개체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현실이다. 서울시 보호종으로는 오색딱따구리, 청딱따구리, 박새 등이 대표적으로 양재시민의숲, 월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