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9.7℃
  • 구름조금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9.9℃
  • 맑음대전 31.7℃
  • 구름조금대구 31.0℃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조금고창 28.0℃
  • 흐림제주 25.5℃
  • 맑음강화 26.6℃
  • 구름조금보은 30.7℃
  • 맑음금산 31.4℃
  • 맑음강진군 31.1℃
  • 구름많음경주시 30.3℃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메뉴

"30대 비만, 위암으로 이어진다…발병 위험 2배"

URL복사

 

시즌데일리 = 강경수 기자ㅣ30대 중반에 비만한 사람은 위암 발병 위험이 정상 체중인 경우의 갑절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8∼20세 시기의 비만은 위암 발생과 별다른 연관이 발견되지 않았다.

 

서울대학교 의대 예방의학교실 강대희 교수와 예방의학 전문의인 이휘원 연구원은 2004∼2013년 국립보건원의 도시기반 코호트에 등록된 12만2천724명을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18∼20세와 35세의 비만도가 위암 발생과 연관이 있는지를 분석하고자 평균 8.6년간 이들을 추적·관찰했다. 이 기간 위암으로 진단된 환자는 총 927명(남자 531명·여자 396명)이다.


연구팀은 체중(㎏)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30 이상일 때를 비만으로 보고, 정상 체중(BMI 18.5∼23)과 비교했다.

 

그 결과 35세 당시 비만한 남녀에서 위암 발병 위험도는 정상 체중인 사람의 1.94배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비만도가 높아질수록 위암의 위험도도 함께 올라가는 경향도 나타났다.

 

성별로 분류하면 비만한 35세 남성과 여성은 위암 발병 위험도가 정상 체중인 경우의 1.79배, 2.35배였다.

 

다만 후기 청소년기로 분류되는 18∼20세의 비만도는 남녀 모두 위암과의 유의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 연령대의 전체적인 비만도가 낮아 유의한 연관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는 대규모 한국인 코호트 분석을 통해 젊은 성인기의 비만이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을 시사하고, 역학적 근거를 제시한 데 의미가 있다"며 "젊은 성인기에 적절한 체중 조절과 유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고은아,테니스 코치와 소개팅 후... 연인 같은 달달한 투샷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배우 고은아가 열애설이 불거진 테니스 코치 송방호와 팔짱 낀 다정한 모습이 공개됐다. 송방호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관심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송방호, 고은아가 팔짱을 낀채 다정한 모습이다. KBS2 예능 '빼고파'’에 출연한 송방호가 고은아와 인증 사진을 남긴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 두 사람은 포멀한 의상으로 선남선녀 비주얼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또 고은아는 송방호에게 팔짱을 낀 채 몸을 밀착하는 등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앞서 두 사람은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이를 부정한 바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빼고파'에서는 송방호 코치와 고은아가 소개팅을 가졌는데, 고은아는 그에게 "저희 열애설 나지 않았나. 어땠냐”고 묻자 송방호는 “그땐 진짜 뭔가 했다. 열애설이 났다는데 그 상대가 저라고는 생각을 못했다. 다른 사람이랑 열애설이 떴구나 이렇게 생각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말 둘이 만나는 거예요?", "오늘부터 1일인가", "너무 잘 어울려요" 등의 댓글을 남겨 환호했다. 한편 고은아는 동생 미르와 함께 유튜브채널 '방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