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5℃
  • 구름많음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19.6℃
  • 구름조금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4.2℃
  • 맑음울산 18.7℃
  • 맑음광주 21.8℃
  • 맑음부산 18.8℃
  • 맑음고창 18.2℃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19.6℃
  • 맑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메뉴

서울시, 중장년 1인가구 혼밥 대신 같이 요리·식사하며 건강·외로움 함께 챙긴다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 이달 10개 자치구, 총 1,000명 대상으로 본격 시작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서울시가 중장년 1인가구가 함께 모여 제철‧건강 식재료로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을 이달부터 시작한다.

 

만성질환 위험이 높고 사회적 관계망 형성에 어려움을 겪는 중장년 1인가구의 식생활을 건강하게 개선하는 동시에, 음식을 매개로 한 소통과 교류를 통해 외로움과 고립감을 해소하고 사회적 관계망 회복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우선 올해는 자치구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한 10개 자치구,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고, 향후 확대 시행한다.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은 제철‧건강 식재료를 활용해 직접 요리를 만들어보는 ‘요리교실’과, 농촌체험활동 같이 각 자치구별로 특색 있는 다양한 부가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요리교실’은 각 자치구별로 건강가정지원센터, 여성플라자 같은 전문기관과 연계해 프로그램의 전문성과 품질을 높이고자 했다. 1인가구를 위한 간단 요리, 제철‧친환경 식재료 활용 건강 요리, 만성질환별‧성별‧연령별 맞춤요리 같은 실용적인 내용으로 구성된다. 요리에 익숙지 않은 참가자도 무리 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강의 주제에 맞는 식재료 꾸러미도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참여자들에게 활동 인센티브를 부여해 활동 의지를 높이고 효과적인 식생활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수업시간에 만든 요리나 밑반찬은 집에 가져가서 먹을 수 있도록 한다. 서로 만든 음식을 공유하고 맛을 평가해보는 ‘음식 공유회’를 정기적으로 열고, 우수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요리교실’과 함께 진행되는 부가 프로그램(활동 지원 프로그램)은 음식을 매개로 한 다양한 소통 활동으로 구성된다. 중장년 1인가구가 자연스럽게 서로의 관심사와 경험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고립감과 외로움을 해소하고 건강한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대표적으로, 성북구에서는 귀농귀촌센터와 협업해 ‘농촌체험활동’을 실시한다. 중구에서는 직접 만든 음식을 지역 내 독거어르신들과 나누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광진구에서는 요리교실에서 배운 레시피를 ‘건강밥상 요리책자’로 제작할 계획이다.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에 참여를 원하는 중장년 1인가구는 10개 자치구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자치구별 문의처는 1인가구포털(http://1in.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치구별 모집대상, 모집일정 및 모집인원, 제출서류 등 구체적인 내용은 자치구별 문의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해선 서울시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단장은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은 일반적인 요리강좌 프로그램과 달리 중장년 1인 가구 맞춤형으로 강좌를 구성해 만성질환 위험이 높은 중장년 1인가구의 식생활 개선 및 사회적 관계망 형성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중장년 1인가구가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고 서로 지속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