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0 (월)

  • 흐림동두천 24.4℃
  • 맑음강릉 30.0℃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6.7℃
  • 맑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조금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7.4℃
  • 맑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메뉴

사회

식약처,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세심히 확인 못했다" 사과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튜브 콘텐츠에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표기해 비판 받은 것에 대해 “잘못된 표기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식약처는 14일 입장문을 내 “2월 10일 식약처 유튜브에 게시된 ‘임산부 건강을 위한 나트 입장문을 내 “2월 10일 식약처 유튜브에 게시된 ‘임산부 건강을 위한 나트륨 다이어트-덜 짜게 먹기 1편’ 제목의 중국어 자막 영상에 파오차이 표기가 등장한다”면서 "잘못된 표기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문제가 된 동영상을 즉시 삭제 조치했고 향후 오류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김치를 파오차이라고 표기한 이유에 대해 콘텐츠 제작자가 세심하게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식약처가 쓴 파오차이는 김치가 아닌 양배추나 고추 등을 염장한 중국 쓰촨(四川) 지역의 절임 식품이다. 우리 고유의 발효 음식인 김치의 정확한 중국어 번역과 표기는 ‘신치’(辛奇)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약처가 지난해 임산부·영유아의 건강한 식생활 안내를 목적으로 하는 콘텐츠를 개발하고 이를 4개 국어(한국어·영어·중국어·베트남어)로 제작, 번역하는 과정에서 김치의 중국어 표기가 파오차이로 잘못 표기됐다”며 “2021년 7월 22일 김치의 중국어 표기 용례가 신치로 변경됐으나,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이를 세심히 확인하지 못해 표기 오류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 영상은 '한국 문화 지킴이'로 알려진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의 지적으로 화제가 됐다. 서 교수는 이날 "정부 기관에서 이런 실수를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식약처는 김치 관련 다양한 일을 진행하는 기관이기에 국민들은 더 큰 실망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서 교수는 “식약처는 김치에 관련한 다양한 일을 진행하는 기관이기에 이번 일로 국민들은 더 큰 실망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중국 측에 (김치 공정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선, 국내에서 잘못 사용되고 있는 표기 역시 바로 잡아야만 한다. 아무쪼록 정부기관, 기업, 민간 부문에서 조금만 더 신경을 썼으면 좋겠다”고 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