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8℃
  • 흐림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9.4℃
  • 흐림대전 28.7℃
  • 흐림대구 25.2℃
  • 흐림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7.7℃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26.1℃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메뉴

도, 전통시장 등 9곳서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 운영. 2천890여 건 상담

URL복사

 

시즌데일리 = 김관섭 기자ㅣ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를 도내 전통시장·상점가 9곳에서 운영하며 상담 2,890여 건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는 불법사금융 피해 우려 지역을 찾아가 피해 상담부터 신고․구제 절차 안내 등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4월 2일부터 22일까지 전통시장 7곳(안산 시민시장, 부천 원미, 안양 중앙인정, 용인 중앙, 양평 물맑은, 부천 상동, 구리 전통시장), 상점가 2곳(시화공구상가, 성남중앙지하상가) 등 총 9곳에서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를 진행했다.

 

피해상담소 운영 방식은 불법사금융 전담 수사관으로 구성된 상담조가 임시 상담 창구를 마련해 직접 피해 상담·접수, 신고·구제 절차 등을 안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피해 확인 시 경기도 서민금융지원센터를 통한 ‘극저신용대출’ 등을 안내하고 피해 유형과 대처요령 등을 담은 홍보물도 배부했다.

 

방문 상담 결과 피해상담소는 점포 8,400여 곳에서 상담 2,890여 건,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 전단지 배부 5,700여 장, 66회 안내방송, 문자 메시지 발송 8,650여 명, 전광판 홍보 6개소 등의 실적을 기록했다.

 

A 전통시장에서는 코로나19로 상황이 어려워진 한 상인이 법정이자율 20%를 모른 채 불법사금융을 접한 사실을 상담해 신고와 구제방법에 대한 안내를 받았다.

 

B 전통시장에서는 사채 이용 사실을 털어놓기 힘들던 상인들이 도 특사경의 방문으로 자세한 피해 상황을 상담하고 경기도 서민금융지원센터 ‘극저신용대출’ 등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2020년 2월 처음 시작한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는 현재까지 도내 전통시장·상점가 24곳(2020년 16곳, 2021년 8곳), 대학교 5곳(2021년), 산업단지 4곳(2020년)에서 진행했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는2020년 금융위원회가 선정한 불법사금융 근절 우수시책으로 서울시 등 다른 자치단체로 확대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피해상담소를 통해 불법사금융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연극, 수어 등 배움 버킷리스트 이뤄볼까?"…서울시민 '모두의학교' 여름학기 시작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올해 여름,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그동안 배워보고 싶었던 ‘배움 버킷리스트’를 이뤄볼 수 있는 기회가 ‘모두의학교(금천구)’에 마련된다. 수어, 연극 등 시민들이 희망하는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모두의학교’ 여름학기가 시작된다. 이를 위해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원장 김주명)은 6월 2일부터 여름학기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두의학교’ 여름학기는 ‘배움’을 주제로 다양한 영역에서 전 세대가 함께하는 경험 중심 프로젝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여름학기는 6월 13일 ~ 오는 8월까지 이뤄지며, 총 23 가지 프로젝트에 참여 가능하다. 서울 시민 누구나 ‘배움 버킷리스트를 통해’ 함께 얻고 싶은 경험과 평소 배우고 싶은 활동을 직접 제안할 수 있다. 배움 버킷리스트는 모두의학교 현장 또는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홈페이지(slei.seoul.kr)에서 작성 가능하다. 지난 봄학기 시민이 제안한 프로젝트「수어와 예술 : 말하는 벽화」는 5주간 모두의학교 인근의 낙후된 골목에 수어로 된 벽화를 함께 그려나갈 계획이다. 수어와 농문화를 알아보고 손의 언어로 교감하는 법을 함께 경험하게 된다. 벽화를 남기며 지역 환경 개선과 함께 더 많은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