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5 (수)

  • 흐림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
  • 흐림서울 19.7℃
  • 맑음대전 23.5℃
  • 흐림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1.1℃
  • 맑음고창 23.7℃
  • 맑음제주 28.0℃
  • 흐림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메뉴

'넷째 출산' 정주리, 산휴조리원 근황..."모유 너무 많이 나와"

URL복사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개그우먼 정주리가 넷째 출산 후 조리원에서 지내는 일상을 공개했다.

 

18일 정주리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여러분 전 잘 지내고 있답니다! (feat. 네 번째 조리원 일상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정주리는 "혼자 쓰기에 넓다"며 산후조리원을 공개했다. 정주리가 공개한 조리원에는 뻥 뚫린 테라스가 있어 눈길을 끌었다. 정주리는 "답답하면 나와서 편히 쉴 수 있다"는 문구를 덧붙였다.

 

정주리는 산후 우울 검사를 진행했다. 정주리의 검사 결과는 3점으로 정상. 정주리는 "생각보다 낮네? 그래서 육아를 할만한 가 보다"라고 밝혔다.

 

식사 전 모유로 가득 채운 젖병들을 보여준 정주리는 "너무 안 나와도 문젠데 많이 나오면 힘들다. 밤에 잘 때도 그렇다"며 "여기서 가슴 마사지를 무료로 해줘서 모유를 줄이는 쪽으로 마사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식사 메뉴도 공개됐다. 남김 없이 밥을 다 먹은 정주리는 "살 빼야 하는데 남편이 간식을 사왔다"며 다이어트 고충을 토로했다. 정주리는 "제가 지금 몸무게가 79kg다. 최고 몸무게가 84kg였으니까 5kg 빠진 건데 아기 몸무게에 태반, 양수만 빠진 거다. 밥도 흰 쌀밥이 나오는데 제가 현미밥으로 바꿔달라 그랬다. 근데 현미밥도 먹지 말아야 되나 보다"라고 속상해했다.

 

정주리는 삼형제를 떠올리며 "너희가 여기 앉아 있었으면 좋겠다. 보고 싶다. 집에 갈까?"라며 서러워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정주리는 "버텨야지. 나도 여기서 막내 키워서 가야지"라며 "조금만 쉬다 가겠다"고 인사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유방암 투병' 서정희... 수술 후 근황 SNS에 공개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방송인 서정희(61)가 유방암 수술 후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14일 인스타그램에 “항암 3차 부작용 중 고열이 있다. 낮부터 열을 재니 39도. 4시간 동안 안 내려서 응급실에 가 코로나 검사하고 열 조절한 뒤 지금 왔다”며 “복통이 꼭 같이 오니 미치겠다. 이틀째 고열이 있어서 타이레놀 먹으며 버티고 있다. 새벽에 37.5도로 내렸는데 감사 기도가 절로 나온다”고 썼다. 그는 자동차 안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고 “가발이다. 긴 가발과 짧은 가발을 구입했다”며 “ 제 두상에 맞게 만들어주니 참 편하다. 머리 기르지 말까 봐요? 집에 오면 훅 벗으니 아주 시원하다”고 했다. 사진 속 서씨는 긴 머리에 다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서씨는 지난 4월 소속사를 통해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3일 자신의 딸 서동주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유방암 선고를 받고 가볍게 생각했는데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항암 2차 치료 때 머리카락이 빠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나는 안 빠질 거야’ 생각하면서 견뎠는데 굉장히 심한 두통이 오기 시작했고 촬영하면서도 머리를 만질 때마다 한 움큼씩 빠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