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32.3℃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8.3℃
  • 흐림대구 30.6℃
  • 흐림울산 29.8℃
  • 흐림광주 28.7℃
  • 흐림부산 28.2℃
  • 흐림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9℃
  • 흐림거제 28.0℃
기상청 제공
메뉴

사건/사고

실탄 분실에 성추행 혐의까지...'대통령실 경비' 101경비단 잇단 논란

-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주변을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대통령 집무실 주변을 경비하는 101경비단 소속 경찰관이 일반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101경비단은 '대통령실 경비'를 맡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101경비단 소속 A 순경은 이달 중순쯤 수원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일반인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이번 사건으로 A 순경은 지난 17일 서울 금천경찰서 소속 지구대로 전출 조치됐다.

A 순경은 101경비단이 피소된 사실을 통보받기 전 본인이 먼저 전출을 요청했다는 이유로 직위해제 처분을 받지 않고 전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공무원법 73조에 따르면 성범죄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비위행위로 수사기관에서 조사나 수사를 받는 자 중 비위의 정도가 중대한 경우 직위해제 처분을 받을 수 있다.

 

한편, 101경비단은 최근 잇단 잡음에 시달리고 있는데 앞서 지난 26일에는 101경비단 소속 B 순경이 근무를 교대하는 과정에서 38구경 권총 실탄 6발이 든 총알 집을 통째로 분실한 사실이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분석하는 등 금속탐지기는 물론 경찰견 까지 동원하며 수색을 이어가고 있지만 13일째가 되는 지금까지도 실탄을 찾지 못하고 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문화

더보기
안양시민이 있는 곳이라면! 안양시립합창단 찾아가는 음악회 운영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지난 7월 29일 낮 12시 안양시립합창단의 합창‘이 세상 살아가다 보면’이 평촌역을 지나는 바쁜 시민들의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 했다. 안양시는 5일 코로나19와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한‘안양시립합창단 찾아가는 음악회’를 12월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음악회’는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공간 또는 시설을 직접 찾아가는 공연으로 시민들의 힘든 일상에 작은 위로를 전하고 휴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관내 공원이나 역사, 아파트 단지 내 공용시설 등 시민들이 모이는 곳 어디든지 공연장이 될 수 있으며, 좋아하는 클래식과 가요를 시립합창단의 품격 있는 합창으로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을 함께 했던 시민은 “흥겨운 노래를 따라 부르고, 모르는 사람들이지만 함께 박수치면서 마음을 나누는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생활 속 찾아가는 음악회를 통해 시민들이 지친 마음을 나누며 함께 큰 위로를 받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세심하게 살피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찾아가는 음악회’는 안양시민이라면 누구나 원하는 장소와 시간, 듣고 싶은 노래를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