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맑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7.9℃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3℃
  • 맑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8.0℃
  • 맑음고창 26.7℃
  • 맑음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5.0℃
  • 맑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메뉴

'유방암 투병' 서정희... 수술 후 근황 SNS에 공개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방송인 서정희(61)가 유방암 수술 후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14일 인스타그램에 “항암 3차 부작용 중 고열이 있다. 낮부터 열을 재니 39도. 4시간 동안 안 내려서 응급실에 가 코로나 검사하고 열 조절한 뒤 지금 왔다”며 “복통이 꼭 같이 오니 미치겠다. 이틀째 고열이 있어서 타이레놀 먹으며 버티고 있다. 새벽에 37.5도로 내렸는데 감사 기도가 절로 나온다”고 썼다.

 

그는 자동차 안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고 “가발이다. 긴 가발과 짧은 가발을 구입했다”며 “ 제 두상에 맞게 만들어주니 참 편하다. 머리 기르지 말까 봐요? 집에 오면 훅 벗으니 아주 시원하다”고 했다. 사진 속 서씨는 긴 머리에 다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서씨는 지난 4월 소속사를 통해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3일 자신의 딸 서동주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유방암 선고를 받고 가볍게 생각했는데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항암 2차 치료 때 머리카락이 빠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나는 안 빠질 거야’ 생각하면서 견뎠는데 굉장히 심한 두통이 오기 시작했고 촬영하면서도 머리를 만질 때마다 한 움큼씩 빠지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파서 누워 있는 시간이 힘들고 안 간다. 음식을 먹어도 모래알을 같이 씹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1980년대 CF 스타 출신 서정희는 열아홉 나이에 개그맨 서세원과 동거를 거쳐 결혼했으며, 2015년 남편의 폭력을 폭로하고 32년 만에 이혼했다. 이후 '혼자 사니 좋다', '서정희의 집' 등 에세이를 출간했고, '불타는 청춘', '불후의 명곡' 등 방송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서울시, 제1회 서울숲 그린나이트 축제‘안녕, 밤의 서울숲’개최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서울시는 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도 감성과 힐링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한 여름밤 서울숲에서 특별한 축제를 연다. 낮과는 또다른 매력이 있는 밤의 서울숲을 만날 수 있는 제1회 그린나이트 축제 ‘안녕, 밤의 서울숲’은 8월 12일 ~ 8월 21일까지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서울숲 그린나이트 축제는 달빛버스킹(공연), 별빛산책(생태체험), 물빛갤러리(전시, 체험, 클래식 콘서트) 3가지 테마로, 재미있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해넘이를 바라보다 달빛 아래 버스킹 공연을 즐겨보기도 하고, 호숫가 따라 거닐다가 우연히 만난 갤러리에서 첼로 연주를 듣다 보면 무더운 여름밤이 어느새 낭만적이고 감성적인 숲 속 여행지로 느껴질 것이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매력적이고 아름다운 한 여름밤의 서울숲으로 낭만 여행을 떠나보자. (1) 달빛 아래에서 음악과 함께 여름밤의 낭만을! <달빛버스킹> 서울숲 가족마당 잔디밭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서 붉게 물들어가는 노을과 해넘이를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속에 감성 한 스푼 얹을 수 있는 공연이 시작된다. 서울숲 가족마당 야외무대에서는 8월 20일부터 8월 21일까지 2일간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