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3℃
  • 서울 27.3℃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8.9℃
  • 흐림강화 27.0℃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메뉴

광명시민회관에서 <김용걸의 유럽 발레 여행-모던 발레 갈라> 개최

한국 발레리노의 전설 김용걸의 안무 작품을 한 자리에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광명문화재단(대표이사 어연선)이 2022년 광명문화재단 세대공감 시리즈로 <김용걸의 유럽 발레 여행-모던 발레 갈라>를 8월 6일 17시에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한다.

 

<김용걸의 유럽 발레 여행-모던 발레 갈라>는 한국 발레리노의 전설인 김용걸의 안무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김용걸댄스씨어터의 모던 발레 갈라 공연이다. 다양한 명곡 음악과 창작 발레, 그리고 김용걸의 해설이 어우러진 김용걸댄스씨어터만의 특별한 발레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서는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중 ‘백조’의 음악에 흑조의 이미지와 감성을 안무한 <Prejudice>, 리스트의 피아노 소나타에 <Romeo&Juliet> 작품을 담아 ‘신부’의 시각에서 재해석한 작품, 비발디의 <La Stravaganza>를 다이나믹한 에너지로 표현한 작품 등 여러 테마의 창작 발레를 만나볼 수 있다.

 

해당 공연을 이끄는 김용걸은 1995년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를 거쳐 2000년 동양인 최초로 파리 국립오페라발레단의 솔리스트로 활약한 1세대 스타 발레리노이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의 실기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용걸을 중심으로 창단된 김용걸댄스씨어터는 제한된 움직임과 표현의 한계를 확장해 발레 무브먼트 자체에 주목하며 과감하고 실험적인 작품들을 선보여 왔고, 2015년 이탈리아 꼬모 음악 페스티벌에 아시아 무용단 최초로 초청되기도 했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서울시, 제1회 서울숲 그린나이트 축제‘안녕, 밤의 서울숲’개최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서울시는 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도심 속에서도 감성과 힐링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한 여름밤 서울숲에서 특별한 축제를 연다. 낮과는 또다른 매력이 있는 밤의 서울숲을 만날 수 있는 제1회 그린나이트 축제 ‘안녕, 밤의 서울숲’은 8월 12일 ~ 8월 21일까지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서울숲 그린나이트 축제는 달빛버스킹(공연), 별빛산책(생태체험), 물빛갤러리(전시, 체험, 클래식 콘서트) 3가지 테마로, 재미있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해넘이를 바라보다 달빛 아래 버스킹 공연을 즐겨보기도 하고, 호숫가 따라 거닐다가 우연히 만난 갤러리에서 첼로 연주를 듣다 보면 무더운 여름밤이 어느새 낭만적이고 감성적인 숲 속 여행지로 느껴질 것이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매력적이고 아름다운 한 여름밤의 서울숲으로 낭만 여행을 떠나보자. (1) 달빛 아래에서 음악과 함께 여름밤의 낭만을! <달빛버스킹> 서울숲 가족마당 잔디밭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서 붉게 물들어가는 노을과 해넘이를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속에 감성 한 스푼 얹을 수 있는 공연이 시작된다. 서울숲 가족마당 야외무대에서는 8월 20일부터 8월 21일까지 2일간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