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5 (목)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0.6℃
  • 구름많음광주 -0.1℃
  • 맑음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4.3℃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메뉴

국제

디즈니도 '칼바람'...인력 감축 예고

- 빅테크 기업들이 잇따라 대규모 인력 감축에 돌입한 가운데, 디즈니도 해고 대열 합류

 

시즌데일리 = 심민정 기자ㅣ빅테크발 대규모 구조조정 바람이 거세진 가운데, 월트디즈니컴퍼니도 직원 해고에 나설 전망이다. 

 

최근 미국엔 테크업계를 중심으로 감원 칼바람이 불고 있다. 페이스북 모회사인 메타는 9일 전체의 13%에 해당하는 약 1만 1,000명의 직원에게 해고를 통보했다. 디즈니 경쟁사인 넷플릭스도 올 들어 전체  직원 중 약 4%를 내보냈다.

1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밥 차펙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중요 직책을 제외한 모든 업무부서에서 신규 채용을 중단하고 필수 업무와 연관되지 않는 출장도 제한한다고 알렸으며, 일부 인력을 감축하려한다”고 밝혔다. 현재 디즈니 임직원수는 약 19만명이다.

밥 차펙 CEO는 “직원들에게 어려운 과정이 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어렵고 불편한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즈니는 크리스틴 매카시 최고재무책임자(CFO)와 법무책임자인 호라시오 구티에레즈, 샤페크 등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콘텐츠, 마케팅 지출 예산 관리와 컨퍼런스, 기타 외부 행사 참석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디즈니는 최근 분기 스트리밍 서비스 부문에서 순손실 14억7천만달러(약 1조9천390억원)을 기록했다. 손실 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숫자다. 순이익은 1억6천200만달러(약 2천137억원)로 전년 동기 수치를 300만달러(약 40억원) 웃돌았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토끼 유물 보고, 행복한 한 해 시작해요
시즌데일리 =심민정 기자ㅣ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2023년 토끼해를 맞아 2일부터 국립고궁박물관 1층 상설전시장 ‘대한제국’ 전시실에서 ‘토끼와 까마귀가 새겨진 은 주전자(銀鍍金日月甁)’를 1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공개하고,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영상으로도 선보인다. 은 주전자는 궁중 연향이나 제례 때 술이나 물을 담아 따르는 용도였다. 유물을 자세히 살펴보면 몸체 전체를 은으로 만들었고, 문양과 뚜껑 일부만 금으로 도금했다. 바닥에는 십실(十室)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고, 몸체 앞, 뒤, 중앙에는 각각 세발까마귀와 방아 찧는 토끼가 새겨져 있다. 연꽃봉오리 모양의 뚜껑에는 복이 들어옴을 뜻하는 박쥐를 새겼다. 토끼는 예로부터 다산과 지혜의 상징처럼 여겨지기도 하지만 서왕모와 얽힌 고대 설화에서 먹으면 죽지 않고 오래 살 수 있다는 약인 불사약을 만들기 위해 달 속에서 방아를 찧는 모습으로 묘사되어 달을 상징하는 동물이기도 하다. 이 유물은 고종대 기록물인 진찬의궤, 진연의궤 등에도 동일한 모습이 묘사되어 있어 왕실 연향에 사용된 것임을 알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은 주전자> 이외에도 토끼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