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1 (토)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0.1℃
  • 흐림제주 3.0℃
  • 구름조금강화 -5.9℃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메뉴

서울택시, 다음달 1일부터 심야할증... 최대 40%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다음 달 1일부터 중형택시와 모범·대형(승용)택시의 심야 할증 시간이 기존 밤 12시에서 오후 10시로 2시간 앞당겨진다.

서울시는 12월 1일 오후부터 이같은 내용의 택시요금 심야할증 조정을 시행한다고 오늘(25일) 밝혔다.

 

 중형택시는 현재 ‘0시부터 오전 4시까지’인 심야할증 시간이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로 2시간 더 늘어난다. 또한 승객이 많은 오후 11시부터 오전 2시 사이에는 기본 할증률(20%)의 배인 40% 할증이 적용된다.

 

모범·대형(승용)택시는 당초 심야할증이 없었으나 12월 1일을 기점으로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20% 할증이 적용된다. 서울을 벗어나면 적용되는 시계 외 할증 20%도 새로 도입된다.

할증률 40%가 적용되는 시간은 택시가 가장 부족한 시간대인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다. 이때 기본요금은 현행 4600원에서 5300원으로 오른다.

이밖에 내년 2월 1일 오전 4시부터는 택시 기본요금도 인상된다. 중형택시의 경우 기본요금이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오르고 기본거리는 2㎞에서 1.6㎞로 줄어든다. 모범·대형(승용)택시의 기본요금은 현행 3㎞당 6500원에서 7000원으로 오른다.

서인석 서울시 택시정책과장은 "40년 만에 조정되는 심야할증으로 시민의 요금 부담이 늘어난 만큼 택시 서비스가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다음 달 1일부터 서울시와 협조해 승차 거부에 대한 집중 단속에도 나설 예정이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토끼 유물 보고, 행복한 한 해 시작해요
시즌데일리 =심민정 기자ㅣ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2023년 토끼해를 맞아 2일부터 국립고궁박물관 1층 상설전시장 ‘대한제국’ 전시실에서 ‘토끼와 까마귀가 새겨진 은 주전자(銀鍍金日月甁)’를 1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공개하고,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영상으로도 선보인다. 은 주전자는 궁중 연향이나 제례 때 술이나 물을 담아 따르는 용도였다. 유물을 자세히 살펴보면 몸체 전체를 은으로 만들었고, 문양과 뚜껑 일부만 금으로 도금했다. 바닥에는 십실(十室)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고, 몸체 앞, 뒤, 중앙에는 각각 세발까마귀와 방아 찧는 토끼가 새겨져 있다. 연꽃봉오리 모양의 뚜껑에는 복이 들어옴을 뜻하는 박쥐를 새겼다. 토끼는 예로부터 다산과 지혜의 상징처럼 여겨지기도 하지만 서왕모와 얽힌 고대 설화에서 먹으면 죽지 않고 오래 살 수 있다는 약인 불사약을 만들기 위해 달 속에서 방아를 찧는 모습으로 묘사되어 달을 상징하는 동물이기도 하다. 이 유물은 고종대 기록물인 진찬의궤, 진연의궤 등에도 동일한 모습이 묘사되어 있어 왕실 연향에 사용된 것임을 알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은 주전자> 이외에도 토끼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