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4.0℃
  • 구름조금대전 4.6℃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3.7℃
  • 맑음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6.6℃
  • 구름많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메뉴

서울 청소년의 꿈과 동행할‘서울런 멘토단’700여명 모집

만 39세 이하 대학(원)생 누구나 신청 가능…총 700여명 선발, 활동비 인센티브 확대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서울시는 교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확대 운영되는 ‘서울런 2.0’ 추진에 발맞춰 초·중·고교생의 학습격차 해소 지원에 나설 ‘서울런 멘토단’ 700여명을 모집한다. 만 39세 이하의 전국 대학(원)생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1.25부터 2.8까지 소속 대학의 장학담당 부서를 통해 모집한다.

 

서울런 멘토단은 서울런 참여자들이 다양한 학습 콘텐츠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학생들의 체계적인 학습을 지도하는 ‘코치’와 학교생활, 진로, 진학 등의 고민을 함께 나누는 ‘상담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서울시는 서울런 멘토링의 내실화를 위해 올해부터는 장기 활동(9주 이상) 멘토에 대한 가산금뿐 아니라 고등학생 멘토링에는 인센티브 제공, 취약계층 대학생 대상 지원금으로 활동비를 확대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서울런 회원이 멘토단에 지원할 경우 선발 가점을 부여해 ‘서울런 멘티’가 대학 입학 후 ‘서울런 멘토’를 꿈꿀 수 있도록 배움의 선순환 구조를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멘토단 대상 정기 교육을 확대·강화하여 멘토단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학습효과 향상을 위해 멘토링 시간을 기존 주 1시간에서 주 2시간 이내로 확대한다.

 

멘토로 최종 선발되면 사전 필수교육 및 오리엔테이션을 이수한 후 본격 활동을 시작하게 되고, 멘토링 활동에 따른 활동비와 교육 참여수당, 활동인증서 발급, 우수멘토 대상 시장 표창장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2.8까지 1차 정기모집 이후로도 정기·수시모집을 진행하여, 지난해 연간 총 1,000명에서 올해 1,500명으로 멘토단을 확대 운영하고 멘토‧멘티의 동반 성장을 위한 대학 탐방 및 다양한 친화 프로그램 등도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서울시는 올해 양적․질적으로 이전보다 발전된 ‘서울런 2.0’을 추진, 멘토링 확대 외에도 대상자 및 교재 지원 확대, 콘텐츠 다각화, ‘서울형 교육플랫폼’ 개시 등 공부할 의지가 있으나 사회경제적 이유로 꿈을 펼치지 못했던 아동․청소년들에게 더욱 튼튼한 교육 사다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올해부터 청와대 관람 순환버스 누구나 무료탑승 가능
시즌데일리 = 김가원 기자ㅣ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단장 채수희)은 지난해 6월 15일부터 65세 이상 어르신과 임산부, 8세 이하의 아동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무료 운행하고 있는 청와대 관람 순환버스(셔틀버스)의 탑승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고, 운행 시각도 30분 단위로 1대씩 운영하던 것에서 1대를 더 늘린 총 2대를 투입하되, 관람 시간에 맞춘 효율적인 세부 배차 일정 조정으로 관람객 편의를 높였다. 또한, 휠체어 이용자를 위한 전용 리프트 차량도 별도 운영해 접근편의성을 개선하였다. 순환버스는 청와대 휴관일인 화요일을 제외한 청와대 모든 관람일에 운영되는데, 경복궁 동편주차장에서 청와대 연무관까지의 노선을 관람시간에 맞춰 조정된 하루 12회 일정으로 왕복 운행하되, 지난해와 달리 경복궁역 정류장과 통의파출소, 두 곳의 경유지에서도 승하차가 가능하게 되었다. 순환버스가 출발지인 경복궁 동편주차장에서 만차가 될 경우 다음 경유지인 경복궁역 정류장에서는 별도 정차 없이 운행되겠지만, 이 경우에는 인근의 국립고궁박물관 정류장(경복궁 영추문 인근)에서 서울시 자율주행버스를 탑승할 수 있어 청와대까지 어려움 없이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참고로, 지난해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