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5 (수)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
  • 서울 19.1℃
  • 구름조금대전 25.5℃
  • 흐림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3.8℃
  • 구름조금제주 28.8℃
  • 흐림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메뉴

주간증시&세계뉴스

[주간증시&세계뉴스] 5월 2주 차 '인플레, 전쟁 장기화 우려 UP'

2022년 5월 2주 차

URL복사

KOSPI : 지난주 2,644pt에서 40pt(-1.5%) 내린 2,604pt로 마무리했습니다.

주봉상으로 대체로 하방을 향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일봉상으로는 대세 하락 속에 지난주 마지막 반등의 단초를 만들어 놓은 상황입니다.

​S&P 500 : 지난주 4,123pt에서 100pt(-2.4%) 내린 4,023pt로 마무리했습니다.

주봉상으로 대세 하락 속에 짧게는 과매도 구간에서 반전을 만들고 있습니다.

일봉상으로는 대세 하락 속에 반등 심리가 꿈틀거리는 모습입니다만 강력하게 작용하긴 힘들어 보입니다.


상해종합 : 지난주 3,001pt에서 83pt(+2.7%) 오른 3,084pt로 마무리했습니다.

주봉상으로 대세 하락 속에 과매도 구간에서 반등세가 약하게 보이고 있습니다.

일봉상으로는 대체로 상승세를 그리며, 과매수 구간에 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 세계 뉴스

코로나19

미국의 확진자는 8,420(+64) 만 명, 사망자는 102.6(+0.2) 만 명을 넘었다.

인도의 확진자는 4,312(+2) 만 명, 사망자는 52.4(+0.0) 만 명을 넘었다

브라질의 확진자는 3,068(+13) 만 명, 사망자는 66.4(+0.1) 만 명을 넘었다.

한국의 최근 일주일 신규 확진자는 일 평균 33,976명을 기록하며 지난주 대비 5,000명가량 감소했다.

 

세계경제 :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3%로 발표되며 시장 전망치(8.1%)를 넘어섰다.

파월 미 연준(Fed) 의장이 12일(현지시각) "인플레이션을 2% 아래로 끌어내리는 과정에서 고통이 동반될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

연준(Fed) 내에서 '자이언트 스텝'(0.75% pt 금리 인상)을 배제할 수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소식

빌 게이츠가 세계적인 금리 인상이 경기 침체를 촉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 달러 환율이 장중 1,290원을 넘어서며 강달러 상황을 이어가고 있다.

세계 2위 밀 수출 국가인 인도가 밀 수출 금지령을 내리며 식품물가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크라 사태 : 중립국인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도 가입이 가시화되면서 러시아가 반발하고 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건강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EU 가입도 허용할 수 없다는 새로운 입장을 밝혔다.

 

·  ·  ·  ·  ·


S&P 500 변동성 지수(VIX) ​ : 변동성 지수는 28.8로 주간 하락하였습니다.


유가(WTI 유 선물) : 서부 텍사스산 원유 22년 6월분 가격은 110.1$로 소폭 상승 마감하였습니다.

 

원/달러 환율 - 1$ = 1,278원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정영한

안녕하세요. 정영한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5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수원 / 안산 / 지역소식

더보기


연예

더보기
'유방암 투병' 서정희... 수술 후 근황 SNS에 공개
시즌데일리 = 소해련 기자ㅣ방송인 서정희(61)가 유방암 수술 후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14일 인스타그램에 “항암 3차 부작용 중 고열이 있다. 낮부터 열을 재니 39도. 4시간 동안 안 내려서 응급실에 가 코로나 검사하고 열 조절한 뒤 지금 왔다”며 “복통이 꼭 같이 오니 미치겠다. 이틀째 고열이 있어서 타이레놀 먹으며 버티고 있다. 새벽에 37.5도로 내렸는데 감사 기도가 절로 나온다”고 썼다. 그는 자동차 안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고 “가발이다. 긴 가발과 짧은 가발을 구입했다”며 “ 제 두상에 맞게 만들어주니 참 편하다. 머리 기르지 말까 봐요? 집에 오면 훅 벗으니 아주 시원하다”고 했다. 사진 속 서씨는 긴 머리에 다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서씨는 지난 4월 소속사를 통해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3일 자신의 딸 서동주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유방암 선고를 받고 가볍게 생각했는데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항암 2차 치료 때 머리카락이 빠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나는 안 빠질 거야’ 생각하면서 견뎠는데 굉장히 심한 두통이 오기 시작했고 촬영하면서도 머리를 만질 때마다 한 움큼씩 빠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포토뉴스